전체메뉴
소식마당
부산국제건축문화제의 활동 소식과
자료를 나누는 공간입니다.
부산국제건축문화제의 활동 소식과 자료를 나누는 공간입니다.
보도자료
보도자료와 기사스크랩을 공유합니다.
[보도자료]부산의 건축이야기, 함께 그리고 더 널리 알려요! 2017-04-11
부산의 건축이야기, 함께 그리고 더 널리 알려요!
- 제3기 부산국제건축문화제 기자단 본격 활동 시작
◈ 지난 4월 8일, 부산시 동구 이바구캠프에서 발대식 및 특강 진행
◈ 오스트리아에서 온 교환학생부터 직장인, 작가까지 다채로운 이력을 가진 이들 선발돼
◈ 부산의 건축의 숨은 이야기와 함께 다양한 이야기와 소식을 발빠르게 들려줄 예정


 
(사)부산국제건축문화제(조직위원장 서병수)는 지난 8일 이바구캠프에서 부산의 건축을 알리고 건축문화를 함께 만들어갈 ‘제3기 부산국제건축문화제 SNS 기자단(이하 ‘BAF 기자단’)’ 발대식을 개최했다. 지난 3월 21일까지 모집을 후, 서류 심사를 거쳐 최종 18명의 기자단이 선발되었다. BAF 기자단은 부산의 건축과 건축문화에 관심많은 직장인, 건축가를 꿈꾸는 대학생, 작가 등으로 구성되었으며, 특히, 부산의 매력에 빠졌다는 오스트리아 교환학생도 함께 활동을 시작한다. 이들은 부산건축문화제 행사 및 건축문화에 대한 취재를 통해 약 8개월간 건축문화제와 부산 건축의 숨은 이야기를 알리는데 함께 해나갈 예정이다.
 
발대식은 부산시 동구 이바구마을의 주택을 리모델링하여 현재 주민들이 운영하는 도시민박촌이자 예술공방이 자리하고 있는 ‘이바구캠프’에서 개최하여 건축문화제 기자단만의 의미를 더했다.
발대식에서는 ‘건축과 도시를 바라보는 시야 넓히기’라는 주제로 백지웅 교수(신라대 건축학과)와 ‘최신SNS트렌드와 효과적인 활용방안’에 대해 30만명이 넘는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는 ‘부산언니’페이지의 김용진 팀장(코스웬 콘텐츠(주))의 특강도 함께 진행되었다.
 
올해로 3년째 운영되는 BAF 기자단은 톡톡튀는 아이디어로 많은 시민들과 소통해 기자단으로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올해는 모집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던만큼 더 활발한 활동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되어 지고 있다.
 
BAF 기자단 팀장으로 선발된 손명광(경남대 4) 은 “영화의 전당, 센텀의 마천루, 감천문화마을 외에도 부산에는 매력적인 건축물이 많이 있다.”며 “기자단 활동을 하며, 부산의 건축에 대해 좀 더 많은 사람들과 재미있게 이야기하고 싶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사)부산국제건축문화제는 2001년부터 부산의 건축인과 시민이 참여하여 부산도시건축의 발전방향을 모색하고 실천하고 있으며, 학술행사, 워크숍, 공모전, 전시, 이벤트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가는 공공적 성격의 열린 조직이다.
 
 
▷ 문의 : 부산국제건축문화제 사무국 051-744-7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