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식마당
부산국제건축문화제의 활동 소식과
자료를 나누는 공간입니다.
부산국제건축문화제의 활동 소식과 자료를 나누는 공간입니다.
보도자료
보도자료와 기사스크랩을 공유합니다.
[보도자료]노후아파트의 재발견, 세계 건축학생들의 고민의 장 열린다 2017-06-16
poster_2017 수정.jpg[11.9M]
노후아파트의 재발견, 세계 건축학생들의 고민의 장 열린다.
-‘노후아파트의 변신’이라는 주제로 국제건축디자인워크숍 개최
◈ 올해 15회째 미국, 영국, 오스트리아, 이탈리아 등 8개국 25개학 세계유수 대학에서 참가 확정
◈ 7. 31(월) ~ 8. 5(토) 5박 6일간 동의대학교 공학관에서 열려
◈ 참가 접수는 6.23(금)까지 부산국제건축문화제 홈페이지에서 신청

 
부산시 동구 좌천아파트는 부산에서 가장 오래된 아파트 중 하나이다. 산복도로 끝자락에 위치한 아파트는 1969년 4월에 준공되어 벌써 40년의 세월을 흘렀지만 외형은 처음 모습 그대로 남아있다. 하지만 이제 307세대 중 거주세대는 반정도에 불과하다. 합리성을 강조하던 근대화 과정에서 지어진 부산의 노후 아파트를 현 시대에 맞게 효율적으로 발전시키고 주민들도 다시 안전한 공간에서 생활할 순 없을까.
 
이 과제를 위해 국내뿐 아니라, 세계유수 대학의 교수와 학생들이 부산을 찾는다. 바로 ‘부산국제건축디자인워크숍(이하 ‘부산건축워크숍’)’이다. 2003년을 시작으로 올해 15회째를 맞는 부산건축워크숍은 부산광역시 주최, (사)부산국제건축문화제(조직위원장 서병수), 한국건축가협회 부산건축가회(회장 손숙희), 동의대학교(총장 공순진), 부산대학교(총장 전호환)가 공동주관으로 진행되는 명실상부한 부산의 대표국제행사이다. 매년 미국, 영국, 오스트리아부터 이웃나라 중국, 일본, 베트남까지 세계 각국에서 교수와 건축가, 학생들이 참여하며, 올해는 미국 쿠퍼유니온, 시라큐스, 텍사스공대, 오스트리아 비엔나 공대, 이탈리아 팔레르모대 등 우수한 건축학교에서 교수와 학생들이 참가한다. 8개국 25개의 대학교에서 100여명의 건축학생, 교수 등이 참여해 소통과 교류의 장을 이뤄낼 예정이다.
 
2017부산건축워크숍은 오는 7월 31일부터 5일까지, 5박6일 간의 일정으로 동의대학교 공학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해마다 참가열기가 더해가는 부산국제건축디자인워크숍의 국내대학 참가학생 모집은 오는 6월 23일까지이며, 부산국제건축문화제 홈페이지(www.biacf.or.kr)를 통해 참가신청이 가능하다.
 
 
▷ 문의 : 부산광역시 건축주택과 051-888-4292
부산국제건축문화제 사무국 051-744-7729